권장도서

  • >
  • BOOK >
  • 권장도서
/var/www/html/inc/board_view.inc
제목 울트라 소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2.08 14:43 조회 8
저자 장대익
출판사 휴머니스트
추천자

인간과 침팬지의 유전적 차이는 0.4퍼센트에 불과하다. 육상 척추동물 중에서 이렇게 단기간에 퍼져 생태적으로 성공한 종은 호모사피엔스뿐이다. 대체 무엇이 침팬지와 인간의 운명을 가른 걸까? 왜 인간만이 문명을 만들었을까? 과학과 인문학의 융합적 학자 장대익은 이러한 인류의 성공 뒤에는 '초사회성(ultrasociality)' 진화가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울트라 소셜은>은 진화생물학과 뇌과학, 인공지능부터 역사, 사회, 정치까지 우리의 본능에 새겨진 초사회성의 증거를 찾아 다가선다.

2008년 <다윈의 식탁>으로 대중으로부터 진화론의 관심을 새롭게 불러일으킨 이후 최신의 과학 연구를 섭렵하며 꾸준히 책으로 써 낸 그는, <울트라 소셜>에서 진화생물학, 동물행동학, 영장류학, 뇌과학, 심리학, 행동경제학, 인공지능학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 성과를 '초사회성'이라는 키워드로 꿰며 사피엔스 본성에 관한 큰 그림을 그려 냈다. '인간의 본성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관한 과학적 대답은 다시 인문·사회학적 질문으로 이어진다. '우리는 이제 어떻게 할 것인가?' 초사회성은 새로운 출발점이다.

전체 0 개의 코멘트가 있습니다.
0 / 500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