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EOPLE

K-People은 KAOS 강연, 공연, 기획 등에 참여해서 KAOS를 빛내주신 분들입니다.

  • HOME
  • 카오스재단
  • 카오스와 함께한 사람들
암세포생물학

이현숙

 

이현숙은 서울의 한강 북쪽에서 태어났으나 11살 이후 한강 남쪽의 아파트 촌에서 자랐다. 학교를 들어가기 전, 몸을 쓰는 놀이에는 재주가 전혀 없었고 대신 딱딱한 그림책을 쌓아 집을 만들고 그 속에서 공상하며 지내는 것을 좋아하여 방안퉁수라고 놀림을 받았다.  

 

초등학교 6학년때 “무서운 아이들”이란 책을 읽고 언젠가는 유학을 가서 공부를 많이 하겠다는 꿈을 꾸게 된다. 중학교때 물상은 좋아하였으나 생물은 암기 과목으로 생각되어 흥미를 찾지 못하였다. 하지만 물리학은 천재들이 하는 학문이라 여겨 감히 물리학자가 되겠다는 말을 꺼내지 못하였다. 집안의 분위기는 판사가 되기를 바랐지만 사춘기 소녀는 딱딱한 법전보다 자유로운 과학자의 영혼을 꿈꾸었다. 마침 유전 공학의 시대가 온다고 대대적 선전을 하는 방송을 보고 당시로는 생소하던 분자생물학을 하기로 결심하게 된다.  

 

욕심으로 학력고사를 망친 김에 대학 교수가 되겠다는 얄팍한 마음으로 여대에 진학하였으나 꿈꾸던 대학은 전혀 아니었고, 민주화 운동이 최고조에 달하던 시절이라 이상과 현실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며 교수의 꿈을 포기하였다. 그러나 별 뜻없이 입사한 목암 연구소에서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며 과학의 재미를 다시 느끼게 된다.  

 

오랜 방황 끝에 어릴적부터 꿈꾸던 캠브리지 대학의 분자생물학 연구소에 유학하는 기회를 얻게되었고, 그곳에서 진짜 과학하는 재미를 알게 된다. 질문이 이끄는대로 따라가다보니 발견을 하게 된다는 것을 배운 것을 유학의 가장 소중한 소득으로 여기고 있다. 정상 세포가 어떻게 암세포가 되는지 그 시작에 대해 궁금해하며 염색체 불안정성의 원리를 규명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세포 분열 조절과 염색체 말단의 텔로미어의 구조 유지 메커니즘에 대해 탐구하고 있고, 대학에서는 세포생물학과 분자생물학을 가르친다. “과학에서는 항상 진리가 승리한다”는 막스 페루츠의 말을 삶의 모토로 삼고 있다. 딸 아이나 학생들과 이야기하는 것을 좋아하고 박물관과 미술과 다니기를 좋아한다.

 

 

 

■ 현재 :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생명과학부 교수, 재단법인 카오스 과학위원회 위원

■ 주요 이력

1999. 캠브리지 대학 분자생물학 연구소 ( MRC, LMB) 박사

2000-2002. 하버드 대학과 워싱턴 주립대학 생화학과 포스트닥

2000.  Wellcome Trust  International Prize Award

2004-현재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교수

2012.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연구상

2013  마크로젠 여성 과학자상

관련 동영상
  • 토크쇼(패널토의) | 2015 여름 제7회 카오스 콘서트 <기원> 4강

    우종학, 김성근, 정하웅, 이현숙

    1,069 0

  • 암의 기원 | 2015 봄 카오스 강연 '기원' 9강

    이현숙

    767 0

  • 암의 기원 | 2015 봄 카오스 강연 '기원' 9강

    이현숙

    768 0

  • 토크쇼(패널토의) | 2015 여름 제7회 카오스 콘서트 <기원> 4강

    우종학, 김성근, 정하웅, 이현숙

    867 0

  • 현재 : 21세기 과학 혁명 | 2017 카오스 콘서트 '지구, 생명, 인간' 1부

    이현숙, 이대열, 김백민

    803 0

  • 현재 : 21세기 과학 혁명 | 2017 카오스 콘서트 '지구, 생명, 인간' 1부

    이현숙, 이대열, 김백민

    794 0